한국설란 - 매니아클럽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
홈 > 상품 후기
 
작성일 : 19-03-05 14:47
depend 고개 숙이지 마십시오. 세상을 똑바로 정면으로 바라보십시오. -헬렌 켈러베버리힐스의 아이들과 루크페리 사망
 글쓴이 : xxkeudr1463
조회 : 8  
'베벌리힐스의 아이들 루크 페리 뇌졸중으로 [루크 페리] '미국 영 헐리우드발 안타까운 소식하나 전해드려야 겠습니다 루크 페리 뇌졸중으로 사망 하였다는 소식입니다 루크페리는 1990년대 베버리힐스의 아이들 이라는 제목의...베버리힐스의 아이들과 리버데일에서 아치의 아버지로 역할을 맡고 있는 배우 루크 페리가 입원했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루크 페리는 현재 넷플릭스에서 제작한 미드 리버데일 시즌3에서...www.viva100.com 페리 대변인은 “루크 페리 입원 후 각지에서 보내주신 성원과 기도에 페리의 가족이 감사해하고 있다”며 “고인은 병세 악화로 가족들이...청춘스타, 루크 페리 #Lukeperry 가 현지시각으로 3월4일, 두 아이들과 아내... 루크 페리 Luke Perry (1966~2019) 제이슨 프레슬리와 미드 <비벌리 힐즈의 아이들...영화배우 루크 페리(Luke Perry)가 지난달 28일 뇌졸중으로 입원했으나... 배우 루크 페리를 추모하며 그의 지난 모습을 그려 본다. 1991년 '베벌리힐스...루크 페리 뇌졸중 사망, 결혼 부인 아내 1990년대 인기 미국드라마 '베버리힐즈의 아이들'에서 딜런역을 맡았던 영화배우 루크 페리 사망 소식이 들리면서...미국 영화배우 제임스 나온 루크페리(아래 오른쪽)의 사망 소식을 접했다. 향년 52세 사인은 뇌졸증 루크페리(왼쪽) 루크페리(아래 왼쪽에서 3번째) 브렌든과 브렌다(이란성 쌍둥이)...반항아의 상징, 제2의 #루크페리 의 대변인은 #루크페리 가 지난달 27일 입원한 이후 각지에서 보내주신 성원과 기도에 #페리 의 가족이 감사해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루크페리 는...루크 페리 뇌졸중 별세 리버데일, 루크 페리 #아놀드로빈슨 #루크페리 홍보 담당자는 이날 공개 성명에서 "1990년대 TV 시리즈 '비버리 힐스 90210'에서 활약한 스타 페리가 병세 악화로 인해 52세로 #루크페리사망...'비버리힐즈의 아이들 루크 페리의 연기력을 보고 팬이 되었다고 할 정도로 연기를 너무 잘했다. 아놀드 로빈슨 페리 홍보 담당자는 이날 성명에서 "1990년대 TV 시리즈 '비버리 힐스 90210'에서...'베벌리힐스 아이들'
먹고 싶은것을 다 먹는 것은 그렇게 재미있지 않다 . 인생을 경계선 없이 살면 기쁨이 덜하다.먹고싶은대로 다 먹을 수있다면 먹고싶은 것을 먹는데 무슨 재미가 있겠나 - 톰행크스 하늘을 찌를듯한 매너와 외모는 서연을 향한 시선을 거둘 수가 없게 만들었다. 서연은 기분이 좋아졌다. 생각지도 못한 미인을 봤고 좋은 이미지를 주었기 때문이었다. 자신의 수련의 성과에 아주 만족스러웠다. 철저한 이미지 관리와 상대를 녹일만큼의 기술을 위해 얼마나 노력했던가. 이러한 시선들을 느낄 때 보람을 느꼈다. 단순히 외모로만 아닌 인간 자체에서도 매력을 느끼게 하기 위해 피흘리는 수련과 연구를 했다. 서연은 오랜만에 기분좋은 느낌을 즐기며 자신의 손님이 기다리는 장소로 향했다. =+=+=+=+=+=+=+=+=+=+=+=+=+=+=+=+=+=+=+=+=+=+NovelExtra(novel@quickskill.co m)=+= 작 가 내마음의짱돌 제 목 BecaUse [8 회] 그놈의 등장 서연이 방에 들어서자 방안에 있던 3명의 남자들의 시선이 문이 열린쪽을 향했다. 그중 40대 중반의 얼굴을 가진 한명은 쇼파에 앉아 있었고 나머지 둘은 그의 뒤에 서있었다. 서연의 얼굴을 본 남자가 의자에서 황급히 일어나 고개를 숙였다. 그 모습을 보며 자신에게 고개를 숙인 남자에게 서연은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늦어서 죄송하게 됐습니다. 일을 하던 도중에 여러분들이 도착했다는 소식을 늦게서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서연이 그렇게 사과를 하자 오히려 그 남자는 당황해 했다. "아닙니다. 저희가 사전에 아무런 약속없이 찾아온 것이니 오히려 저희쪽이 더 죄송합니다. 오히려 곧장 시간을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제가 몸담고 있는 곳에서 한국쪽의 일을 관리 하는 위치에 있는 사람입니다. 그냥 첸이라고 불러 주십시요." "아 첸씨 그렇게 말씀해 주시니 안심이 되는군요. 그럼 편안히 앉으시지요." 첸은 머뭇거리며 서연이 자리에 앉은 뒤에서야 따라 앉았다. "장대인은 여전히 건강하신가요? 1년전쯤에 그분과 만난뒤로는 통볼 수가 없었습니다." "아 예. 그분은 여전히 건강하십니다. 총수께서 서연님께 꼭 안부를 전해달라고 몇번이고 부탁을 하셨습니다." 장대인이라 불리는 사람은 중국 비밀조직의 수장을 차지하고 있는 인물이었다. 그러한 비밀조직을 알고 있는 사람들은 지극히 몇몇 사람들만이 알고 있었고 그러한 사람들 사이에선 '그림자'라는 이름으로 불리어 졌다. 그 역사가 언제부터 시작되어 졌는지는 아무도 몰랐다. 심지어는 대대로 내려오는 '그림자'의 총수들도 막연하게 1000년가까이 되었다는 것만을 추측할 뿐이었다. 오래된 역사와 철저하게 숨겨진 단체이니 만큼 알게모르게 세계적인 사건들에 조금씩이라도 연관이 되어있었고 정치계에 손이 뻗치지 않은 곳이 없을 정도였다. "하긴 그분은 적어도 몇십년은 더 정정하실 분이지요.하하하." 서연은 말을 하며 기분좋게 웃었지만 앞에 있는 남자는 웃지 못하고 당황스러워 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사실 '그림자'의 총수에게 이렇게 친근하게 말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온세상을 통틀어도 한두사람정도 이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그런지 첸 자신도 어느 나라의 고위층 사람들도 함부로 못할 위치에 있지만 서연이라는 남자에게 만큼은 함부로 할 수가 없었다. "그럼 이렇게 찾아오신 용건을 말씀해 주시겠습니까?" "아……예." 첸은 조금 당황하며 대답했고 서연은 그러한 첸을 바라보며 편안하게 웃어주었다. "첸씨. 편안하게 말씀하세요. 제가 나이도 한참 어립니다. 그리고 저는 첸씨가 그렇게 어려워 하실정도의 신분이 아닙니다." "아닙니다. 서연님께서는 그렇게 말씀하셔도 총수께서 인정하신 분에게 함부로 할 사람은 저희 조직내에서는 아무도 없습니다." 첸의 말을 들으며 서연은 세삼 장대인이 대단하다는 것을 느꼈다. 처음 자신과 무에 대해 이야기 하자던 사람좋게 생긴 할아버지는 서연을 깜짝놀라게 만들었다. 자신을 그냥 장대인이라 불러달라던 할아버지는 서연을 바라보며 몇가지만을 묻고 대답했을 뿐이다. 하지만 더 이상 이야기는 필요 없을 큼 많은 것을 얻었다. 오히려 무에대해 여러 수식어구를 통해 표현하는 것은 무리가 있는 것이었다. 그뒤로 장대인은 서연에게 몇몇 사람들을 소개시켜 주었고 그 사람들 개개인은 한가지씩은 뛰어난 무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었다. 이들 덕분에 서연은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 많은 이야기와 대련을 하였다. 여러가지를 배우는 입장이었지만 대련만큼은 패한 적은 없었다. 실제로 장대인이 소개 시켜 준 사람들은 장대인의 보이지 않는 힘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집단의 수장들이었다. 서연은 그때만큼 무에대한 갈증을 해소 시킨적이 없었다. 하지만 그것도 잠깐이었고 한없이 찾아오는 고독감 뿐이었다. 이에 장대인은 서연의 상태를 알고 자신이 해결해 주지 못하는 것을 미안해하며 서연을 친손자 처럼 잘대해 주었다. 서연은 장대인에 대해 세상의 뒤편에 가려져 있는 조직의 수장이라는 것 뿐만을 알뿐이었고 더는 알려 하지 않았다. 그러한 서연을 장대인은 더욱 믿음을 주었고 둘의 이러한 행동은 세계각지에 흩어져 있는 장대인의 조직에서 서연을 함부로 대하지 못하는 중요인사로 만들었다. "장대인께서 이번 모임에 서연님을 초대하고 싶어 하십니다." "모임이요? 어떤모임인지 알수 있을까요?" "예. 그것은 총수의 특별한 모임이라고만 말씀하시면 알 것 이라고 했습니다." "아~ 그러고보니 그날이 몇일 남지 안았군요. 알겠습니다. 장대인께 참석한다고 말씀을 전해 주십시오." "저기..그리고 이번에는 지켜보기만 해달라고 말씀하셨습니다." "하하하. 그랬군요. 알겠습니다." 더 이상 용무가 없었던 첸은 간단한 이야기만을 하고 서연과 헤어졌다. 첸을 뒤따르는 사람들은 무엇이 궁금한지 차안에서 첸을 바라보며 안절부절 못했다. 이를 느낀 첸은 이해를 한다는 듯이 그 두사람을 바라보았다. =+=+=+=+=+=+=+=+=+=+=+=+=+=+=+=+=+=+=+=+=+=+NovelExtra(novel@quickskill.co m)=+= 작 가 내마음의짱돌 제 목 BecaUse [9 회] 그놈의 등장 "그분이 누군지 궁금한가?" "아......아닙니다." 두사람은 황급히 고개를 저었다. 사실 조직내에 상관에 대한 질문은 극히 제한되어 있기 때문이었고 특히 상관이 누군가를 만났을 때 만난 상대에 대한 정체를 묻는다는 것은 목숨과도 관련되어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러한 두 사람의 마음을 충분히 짐작하기에 첸은 씁쓸하게 웃었다. "저분은 괜찮네. 나 역시 자네들의 기분을 충분히 이해하니까. 질문해 보게." 두 남자중 한명이 한참을 망설이다 한남자가 입을 열었다. "도데체 그분이 누구시길래 회장님이 이렇게까지 행동을 하시는 겁니까. 회장님이 비록 한국지부를 맞고 계시지만 이 나라의 대통령도 회장님이 어렵게 대하신다는 것은 상상도 못할 일입니다." "자네들은 우리 조직내에서 '숨겨진자들' 에대해 들어 보았는가?" "예……물론 알고있습니다. 20명으로 이루어진 총수님의 직속 비밀조직 아닙니까." "그렇네. 자네들이 알고 있는 바와 같이 세계의 이목에 숨겨져 있는 우리 조직중에서도 전혀 정체가 알려지지 않은 총수님의 직속 친위대지. 우리 '그림자' 속에서도 '숨겨진자들'은 말 그대로 최고의 엘리트들이지. 아마 그들 10명만 한나라에 잠입시키면 그 나라의 고위층인사는 몰살이네. 물론 맨몸으로 말일세." "그 말이 사실이었습니까? 그냥 단순히 떠도는 소문인 줄로만 알았는데……" 두 사람은 현실성이 없이 떠도는 말이 사실이라는 말에 정신이 없었다. 자신들의 모시고 있는 회장이라는 사람의 입에서 나온 말이니 진실이라는 말이었다. "4년전에 총수께서 그들20명을 한자리에 불러 모았지. 그들 20명이 모두 모인적은 아마 그때가 처음이었다고 하네. 그들이 모인 이유가 무엇이었는지 아나?" "……?" 첸은 그들이 답을 알지 못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으나 자신도 모르게 질문을 한 것이 바보스럽게 느껴졌고 곧장 말을 이었다. "총수께서 초청하신 한 사람과 대련을 시키기위해서 였지. 물론 우리가 알고 있는 그런 애들 장난 같은 대련이 아닌 죽이지만 않으면 상관없는 특별한 대련이었네. 처음에는 1:1이었다는데 나중에는 그게 아니었다더군. 그 뒤 20명은 그 대련상대를 사부로 모셨다는 말이 있었네. 나도 여기까지밖에는 아는게 없네. " 첸이 하는 말을 듣고 두 남자는 경악했다. 일대일 상대가 아닌 몇 명을 혼자서 그 괴물 같은 자들을 상대했다는 말인가. 그리고 20명 모두가 그 사람을 사부로 모셨다니…… "그럼 그 사부가 되었다는 사람이……" 두 사람은 황급히 물어왔으나 첸은 창밖만을 응시하고 있었다. 첸을 보낸 서연은 창밖을 바라보며 아까 이야기가 나왔던 모임에대해 생각했다. 장대인이 이끌고 있는 조직은 무를 숭상했다. 처음 조직이 탄생했을 때부터 지금까지 무에대한 끊임없는 연구를 해왔고 발전 시켜왔다. 현재에서는 많이 퇴색되어 졌지만 그 근본은 없어지지 않았다. 특히나 장대인이 조직을 맡으면서 사라져 가던 무에대한 열정을 조직원들은 다시 찾게 되었다. 그리고 여러가지 방법을 동원해서 발전시켜 나갔는데 그중 하나가 장대인의 특별한 모임이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무도인들과 알려지지 않은 무도인들을 초청해 나름대로의 깨달음의 대화와 대련을 통해 자신들의 무에대한 배움의 길을 넓히는 모임이었다. 서연은 장대인을 이 모임에서 처음 만나서 지금까지 인연을 이어오고 있던 것이 었다. 처음 나이어린 서연이 이 모임을 들어왔을 때 사람들은 서연을 앞으로 장래가 밝은 아이로만 알았다. 실제로 이 모임의 대부분의 구성원들은 중년을 넘어갔고 이들의 생각은 당연했다. 하지만 알면 알수록 서연이 보여주는 설명할 수 없는 기도와 사람을 압도하는 기운은 나이가 지긋한 사람에서부터 꽤 젊다고 알려진 중년층에 이르기까지 모임의 모든 사람들은 서연을 인정할 수 밖에 없었다. 마지막으로 서연의 대련을 보고 모두 눈물을 흘렸다. 지지부진했던 자신들에게 목표가 펼쳐졌기 때문이었다. 그뒤 서연은 세계 각국의 진정한 무도가들에게 우상과 같은 존재로 여겨졌고 장대인의 모treatyarrangebranch배그m핵다운different배틀그라운드ESP사이트teeth절대 어제를 후회하지 마라 . 인생은 오늘의 나 안에 있고 내일은 스스로 만드는 것이다 L.론허바드mirth배그오토에임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 말아라 슬픈 날에 참고 견디라 즐거운 날은 오고야 말리니마음은 미래를 바라느니 현재는 한없이 우울한것 모든건 하염없이 사라지나가 버리고 그리움이 되리니 - 푸쉬킨worrylandscapened pstatic.ne

 
 

Total 1,145,05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액박) 깨지더라도 올리시면 됩니다 (해당 페… (9) 최고관리자 09-08 29860
공지 [공지] 최고의중소기업상품만을 검증,추천하는 한국… (32) 최고관리자 08-13 31774
공지 [공지] 이들을 한국설란 매니아클럽이라 부른다!!..(… (1) 최고관리자 08-28 30093
1145056 LF 헤지스, 벨기에 출신 디자이너 팀 코펜스 … 서로의지 11:17 0
1145055 배그핵 [신세계샵.NET] 신세계샵 매니샵 배그… xxkeudr1463 10:04 2
1145054 fee 가난은 가난하다고 느끼는 곳에 존재한다 … xxkeudr1463 05:03 0
1145053 consciousness 일하는 시간과 노는 시간을 뚜렷이… xxkeudr1463 01:41 0
1145052 rival 네 자신의 불행을 생각하지 않게 되는 가… xxkeudr1463 00:51 0
1145051 prime 1퍼센트의 가능성 그것이 나의 길이다-나… xxkeudr1463 03-20 0
1145050 affect 행복의 한 쪽 문이 닫히면 다른 쪽 문이 … xxkeudr1463 03-20 0
1145049 bell 꿈을 계속 간직하고 있으면 반드시 실현… xxkeudr1463 03-20 1
1145048 배그핵 [신세계샵.NET] 신세계샵 매니샵 배그… xxkeudr1463 03-20 1
1145047 배그핵 [신세계샵.COM] 신세계샵 매니샵 배그… xxkeudr1463 03-20 0
1145046 honour 되찾을 수 없는게 세월이니시시한 일에 … xxkeudr1463 03-20 1
1145045 명품수선 탑크린최악!저같은분 없기를 틔켜타흐61 03-19 1
1145044 저격글로인해 억울해서 고소할려하는데.. 푸요누루59 03-19 0
1145043 아이즈원 사쿠라 임꺽정 03-19 3
1145042 셋이 붙으면 엉망진창이라는 정연 사나 다현 난나난 03-19 0
1145041 캔디봉 발견하고 좋아하는 정연 사나 난나난 03-19 1
1145040 폭력쓰던 일진이 쇼핑몰을 차... 틔켜타흐61 03-18 0
1145039 축구 국대들 푸요누루59 03-18 1
1145038 캔디봉 발견하고 좋아하는 정연 사나 난나난 03-18 1
1145037 나트랑에 부모님 모시고 가면 좋아하... 틔켜타흐61 03-16 1
1145036 택배기사가 엄마한테 화를 내요 푸요누루59 03-16 2
1145035 미팅 후 친구 왜 이러는 걸까요? 틔켜타흐61 03-16 2
1145034 마지막까지 이기적이네 푸요누루59 03-16 1
1145033 트와이스 스타로드 사나 (feat.쯔위) 난나난 03-15 2
1145032 "&apos;성접대 의혹&apos; 김학의 전 차관… 아린짱조아… 03-13 4
1145031 포카리 모모 쯔위 난나난 03-13 5
1145030 마트에서 쓰러진 40대 여자.gif 임꺽정 03-12 5
1145029 0311 MOTD 2 임꺽정 03-12 7
1145028 어제 집사부일체 출연분 예지 임꺽정 03-12 7
1145027 김소현 - 190311 인스타그램 시상식 임꺽정 03-11 4
1145026 내 몸은 너에게 길들여져 버린걸.gif 임꺽정 03-11 4
1145025 소상공인... 카카오페이 QR결재키트 무료제작 … 임꺽정 03-11 6
1145024 호랑이 밑에서.. 임꺽정 03-11 6
1145023 후지이 미나 임꺽정 03-11 12
1145022 복면가왕 워뇽이 난나난 03-11 4
1145021 급하게 어디가는 아이유 난나난 03-11 5
1145020 배그핵 [VIPMANY.COM] 매니샵 배그핵사이트 배틀… xxkeudr1463 03-09 12
1145019 whose 문제는 목적지에 얼마나 빨리 가느내가 … xxkeudr1463 03-09 7
1145018 배그핵 [VIPMANY.COM] 매니샵 배그핵사이트 배틀… xxkeudr1463 03-09 7
1145017 paul 당신이 인생의 주인공이기 때문이다 . 그… xxkeudr1463 03-09 8
1145016 opera 재산을 잃은 사람은 많이 잃은 것이고 친… xxkeudr1463 03-08 8
1145015 [IZ*ONE] CDTV 장원영 강혜원 난나난 03-08 8
1145014 배그핵 [VIPMANY.COM] 매니샵 배그핵사이트 배틀… xxkeudr1463 03-08 6
1145013 depart 우선 무엇이 되고자 하는가를 자신에게 … xxkeudr1463 03-07 10
1145012 유승옥 레깅스 hoxGi6aQA 03-07 9
1145011 배그핵 [VIPMANY.COM] 매니샵 배그핵사이트 배틀… xxkeudr1463 03-07 8
1145010 fro 삶을 사는 데는 단 두가지 방법이 있다.하… xxkeudr1463 03-07 7
1145009 [IZ*ONE] G마켓 팬미팅 장원영 난나난 03-07 5
1145008 배그핵 [VIPMANY.COM] 매니샵 배그핵사이트 배틀… xxkeudr1463 03-07 7
1145007 배그핵 [VIPMANY.COM] 매니샵 배그핵사이트 배틀… xxkeudr1463 03-07 7
 1  2  3  4  5  6  7  8  9  10